해외사례2016. 8. 2. 23:24

2011년, 일본에서 증강현실과 HMD를 활용한 문화재의 디지털복원 사례이다.



2011년 9월 22~23일 양일간, 아오모리시(青森市)에서 조몬시대(縄文時代)의 산나이마루야마유적(三内丸山遺跡)에 대한 ‘디지털 복원 체험회’가 열렸다. 주최는 아오모리현교육위원회가, 개발은 (주)아스카랩이 맡았다.


일본의 아오모리현 아오모리시에 위치한 산나이마루야마 유적은 조몬시대 중기(약 5,500년~4,000년 전)에 장기간 존재한 일본 최대급 규모의 취락 터이다. 부지의 넓이는 약 12만㎡에 달한다. 2000년 11월에 국가 특별사적으로 지정되었고, 산나이마루야마 유적은 홋카이도와 북동북 3현에 걸쳐진 조몬 유적군과 함께 세계유산등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. 체험회는 그 PR의 일환이었다. 


디지털 복원 내용은 카메라로 촬영한 현재의 산나이마루야마 유적 영상에 증강현실을 활용하여 CG로 만든 조몬시대 모습과 발굴 당시의 모습 등을 겹쳐서 보여주는 것이다. HMD를 착용하여 고개를 돌리면 전 방향으로 발굴 당시 모습(현재는 다시 묻힌 상태)과 조몬시대 취락을 리얼하게 볼 수 있었다. 사용된 HMD의 기종은 확인하지 못했다. 체험회가 2011년에 이뤄진 점을 고려하면, 현재와 같이 (반)투명한 판에 영상을 맺히는 Optical see-through 방식은 아니고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영상에 오브젝트를 입히는 Video see-through 방식의 HMD인 것으로 판단된다. 


체험회에서는 유적에서 출토된 복원 대형 호상식(掘立柱; 땅을 파고 구멍 바닥에 기둥을 세운 것) 건물 최상부에 해당하는 13m 높이를 고소작업차에 탑승해 올라가고, 그 높이에서 HMD를 착용한 후 약 6분간 ‘조몬시대’를 감상하였다. 아래는 체험회의 사진들을 모은 것이다.




(출처: 縄文ファイルNo.193(2011.11.1.발행))


(via http://kekemsns.cocolog-nifty.com/blog/2011/09/post-e553.html)


Posted by 푸르름을 좋아하는, 블루파일

댓글을 달아 주세요